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부평구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자료실

  • home
  • 열린마당
  • 자료실

[이데일리 뉴스]알코올성 정신장애 진료환자, 60대 남성 가장 많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부평알상
댓글 0건 조회 1,445회 작성일 14-04-24 17:02

본문

알코올 중독으로 가는 잘못된 음주습관 3가지...반주, 막걸리, 강소주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이모씨(남· 78)는 7년째 단주중이다. 부인과 이혼한 뒤 가족들을 원망하고 죄책감을 느끼면서 주변 사람들을 괴롭히는 정도가 심해졌다. 본격적인 문제 음주가 시작되면서 식사를 거르고 가족들에게 죽고 싶다는 말을 할 정도로 알코올 문제가 심각해져 입원을 하게 되었다.

개방치료까지 하고 퇴원 후 단주모임에 참석하면서 장기간 단주를 유지하게 되었다. 정신이 맑아지고 대인관계가 좋아지면서 가족관계 또한 돈독해졌다. 남은 노년기의 삶을 계획하고 여가시간에 취미생활, 종교생활을 하면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고 있다.

100세 시대를 맞아 건강하게 노년을 보내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해졌다. 통계청이 2011년 6월에 발표한 ‘100살 이상 고령자 조사’ 자료에 따르면 총 1,529명 중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다’는 응답이 1024명(69.8%)을 나타냈다. 그 중 남성은 85명(42.7%), 여성의 경우는 무려 939명(74.1%)이 ‘전혀 음주를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건강과 장수의 조건 중 하나가 바로 ‘금주’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노년화 사회가 가속화됨에 따라 건강하게 오래 사는 방법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중 금주에 대한 필요성도 지속적으로 대두되고 있다.

◇ 노인 알코올 중독치료에 관심이 높아져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2년 11월에 발표한 ‘알코올성 정신장애’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진료인원을 인구 10만명당 수치로 환산한 결과, 60대 이상 남성 환자의 경우 2007년 1,138명에서 2011년 1,328명으로 5년 사이 16.7%가 증가했다.

또한 진료인원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남성 환자가 583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남성 환자도 473명으로 나타나 젊은 층에 비해 노인층에서 알코올 질환이 두드러지게 나타났음을 보여준다.

우보라 다사랑중앙병원장은 “노인 알코올 중독치료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최근 이러한 변화는 건강의 중요성이 인식되고 알코올 질환을 적극적으로 치료해야겠다는 긍정적인 시각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사회와 가족들의 단주에 대한 관심과 동기부여가 필요

예년에 비해 “노년기 알코올 중독 또한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하는 질환이다”라는 인식으로 바뀌고는 있지만 아직도 “나이가 들어서 무 료하시니 좋아하시는 술 드시며 여생을 보내시게 해드리자”라며 부모님의 음주에 대해 방관하는 가족들이 있는 것도 현실이다.

노년기는 다른 누구의 이야기가 아닌 인생에 있어서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인생주기의 한 과정이기에 우리 모두는 노년기의 삶을 대하는 자세와 관심이 달라져야 한다. 노년기는 경륜과 연륜에서 오는 지혜와 의무와 책임을 다하고 난 뒤의 자유를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권리를 가진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많은 어르신들이 위축되어 소외된 채 술에 의지하며 지내시고 계신다.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 큰 위로와 힘이 되는 것이 관심과 격려임을 어려움을 겪어본 사람들은 안다. 나이가 들어서 그러려니가 아니라 술에 의존하는 어르신에게 적극적인 관심으로 조기 개입과 치료를 통해 보람되고 건강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가족과 사회가 도와드려야 한다.

우보라 원장은 “음주하는 부모에게 자녀들은 관심과 사랑의 마음으로 반복적인 음주가 심신의 건강에 해칠 수 있음을 말씀드리며, 조기에 음주상태에 대한 점검 및 치료를 위해 병원 진료를 받으실 수 있도록 도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술에 의지하는 부모의 마음을 이해하고 술이 아닌 노년을 즐겁게 사는 방법을 찾도록 함께 노력해야한다”고 조언했다.

TIP. 알코올 중독으로 가는 잘못된 음주습관 3가지

▲반주 = 매일 식사 때마다 마시는 반주는 알코올 분해 능력이 떨어진 노인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적은 양의 술이라도 건강을 해치는 것은 물론 오랜 기간 지속하면 몸 안에 술에 대한 내성이 생겨 주량이 늘게 된다. 뇌의 기능도 떨어져 치매, 심혈관질환 등의 병을 유발할 수 있다. 만약 술 생각이 나면 식사 30분 전에 물을 한 컵 마시면 반주에 대한 갈망을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

▲막걸리 =노인들이 특히 좋아하는 술인 막걸리는 다른 술보다 도수가 낮아 과음하기가 쉽다. 막걸리도 엄연히 술이기 때문에 매일 장기간 마시면 습관적 음주로 이어지게 된다. 결국 음주조절능력을 잃어 알코올 중독에 걸릴 수도 있다.

▲강소주 = 노인들 중에는 강소주, 즉 안주 없이 소주만 먹는 경우도 적지 않다. 공복상태에서 알코올이 들어가게 되면 알코올 분해효소가 작용하기 전에 흡수가 빠르게 이루어져 혈중 알코올 농도가 급격히 상승한다. 위 점막에 자극을 주게 되어 위출혈이나 위염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고 곧바로 간을 자극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주소 : 부평구 마장로 410번길 5 청천동 주민센터 3층
(구)주소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178-44 청천동주민센터 3층
전화 : (032)507-3404~5 / (032)507-9912 팩스 : (032)507-3406
개인보호정책